총회의 수습안에 관한 해석적 이견(異見)

여론 눈치 보는가?

공헌배 | 기사입력 2019/10/15 [13:33]

총회의 수습안에 관한 해석적 이견(異見)

여론 눈치 보는가?

공헌배 | 입력 : 2019/10/15 [13:33]

 

서울동남노회 수습안이 지난 104회기 총회에서 가결되었다.

 

일사부재의의 원칙을 따라, 양측에서 받아들이기로 한다면, 이는 실행될 수 있다! 그러나 한쪽이라도 거부하면 좀 곤란해질 만하다!

 

그런데 문제는 그 수습안에 대한 견해가 약간 차이나는 모양이다! 그래서 총회장 또는 전()수습위원장(채영남 목사)께서 권고를 하신 모양이다(<교회법률 신문>의 기사 참고).

 

이미 내용이 알려져 있는 수습결의라 핵심만 요약하면 아래와 같다:

 

지난 회기 총회재판국의 재심결정을 받아들인다.

 

김수원 목사가 서울동남노회에서 노회장이 된다.

 

명성교회는 장로님들을 1년 동안 상회에 총대 파송할 수 없다.

 

명성교회에 임시당회장을 파송한다.

 

20211월부터는 임시당회장 체제를 멈추고, 위임목사를 모실 수 있는데, 김하나 목사님을 원할 경우에는 201711월의 위임예식으로 가름한다.

 

여기서 이의를 제기한 것이 4항에 대한 해석인 모양이다. 그러나 제4항은 해석하고 말고 할 것도 없다! 왜냐하면 문언적으로 상당히 명확하기 때문이다.

 

임시당회장 파송권은 노회가 갖고 있으며, ()교회의 예전집행 및 설교권은 임시당회장의 권한 또는 임시당회장의 허락 또는 임시당회장이 인정한 당회의 결의가 있으면 충분하다(<헌법>에 의하면 예배는 당회가 주관한다).

 

다시 말해, 임시당회장께서 대리당회장을 선정한 다음, 대리당회장에게 권리를 위임하고, 당회의 결정이 나서, 당회록을 임시당회장에게 가져올 때, 그냥 읽어보고 도장이나 날인만 해도 행정적으로는 전혀 하자가 없다!

 

이 모든 것은 노회와의 합의 또는 임시당회장과의 합의만 되면, 아무런 행정적 하자가 없다.

 

이정도도 모를 것으로 생각하는가?

 

총회의 회원들이 이정도 상식도 모르면서 그 수습안에 찬성했을 것으로 여기는가?

 

<헌법>의 원칙대로 하면, 교단은 이미 재심재판국자체를 없앴고, 재심을 할 수는 있지만 그 재심사유에 대한 증거가 명백해야 한다.

 

그리고 재심은 <헌법> 3편 권징 제125조에 의거하여, 원심재판국이 관할한다. 이는 명백하지 않은가?

 

그러나 제103회기의 총회(20189)에서는 초법적 공천으로 재판국원 전원을 교체하였고, 자신들의 관할에 해당되지도 않을 그 건(서울동남노회가 올린, 위임목사 무효의 소)을 소위 재심이란 명분으로 피고의 진술이나 피고의 경정도 없는, 절차상의 중대한 하자와 <헌법> 권징 제125조를 위반해가면서까지 어거지로 밀어붙인 불법적 재판 아니었는가?

 

그래도 M교회에서는 그 부당한 총회 수습결의조차도 지키려하는데, 누가 좀 떠든다고 하여, 총회가 그 정도도 방어해주지 못한단 말인가?

 

어처구니없다!

 

하여간 총회는 예나 지금이나 책임 못 지는 데 있어서는 상당한 일관성을 보여준다.

 

그런 신뢰성 없는 총회를 통합 교단 목사의 한 사람으로서 몹시 실망스럽게 생각한다.

  • 도배방지 이미지

관련기사목록
교회법 많이 본 기사